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첩보계 동향] MI5, 코로나19 백신 정보 탈취 차단 나서

첩보열전

by S.M.P polyzine 2020. 10. 15. 08:31

본문

영국이 자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정보 보호를 위해 정보요원들을 동원한다.

 

현지 14일 영국 국내정보국(MI5)의 맥컬럼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맥컬럼은 "분명히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대항해 사용 가능한 첫 번째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전 세계적 경주는 대단한 것"이라며 "이같은 연구에 관심을 가지는 다른 다양한 세력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개발과 관련한 여러 위협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영국에서는 옥스퍼드대가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손잡고 개발 중인 백신이 인체실험 후기 단계에 있으며,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의 백신은 초기 단계다.

 

이에 맥컬럼은 "연구 과정에서 생산된 특별한 지적 재산을 훔치거나 또는 데이터를 무의미하게 만들려는 시도가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를테면 누군가가 백신 개발 데이터의 온전함에 대해 계속해서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앞서 영국 국립사이버안보센터(NCSC)는 지난 7월 이른바 '코지 베어'로 알려진 해커 그룹 'APT29'가 학계 및 제약업계의 코로나19 연구 성과를 해킹하려 했다고 밝혔다.

 

'코지 베어'는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민주당을 해킹한 의혹을 받고 있으며 러시아 정보기관의 일환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150개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 중 42개가 인체실험 단계에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