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사건단신]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은 30, 40대 여성 추정..경찰, 제보 요청

뉴스토픽

by S.M.P polyzine 2020. 12. 1. 14:44

본문

반응형

국과수가 복원한 훼손 시신 안면

올해 경인아라뱃길과 인근 산에서 발견된 훼손된 시신은 30, 40대 여성으로 추정됐다.

 

1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경인아라뱃길 등지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시민을 상대로 제보 요청을 한다고 밝혔다.

 

앞서 올해 5, 6월에 인천시 계양구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훼손 상태 시신 일부가 발견된 바 있고 7월에도 계양산 중턱에서 백골화가 진행 중인 시신 일부가 발견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에 대한 분석을 의뢰해 7월 시신의 DNA가 서로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다.

 

경찰은 국과수 분석 결과를 토대로 시신이 30, 40대 여성이며 키는 160∼167cm인 것으로 추정했다. 혈액형은 B형이다. 또 위턱 왼쪽 치아에 금 인레이, 아래턱 왼쪽과 오른쪽 치아에 레진 치료를 한 흔적을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 6개월간 실종자, 미귀가자, 데이트 폭력, 가정폭력 피해자, 1인 거주 여성, 치아 치료자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해왔으나 신원은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국민에게서 제보를 받아 시신의 신원과 사망 경위를 확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