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책] 세기의 스파이: 배후를 움직인 그들의 불꽃같은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세기의 스파이

[화제의 책] 세기의 스파이: 배후를 움직인 그들의 불꽃같은 이야기

베일에 가렸던 스파이의 세계 조명



"1941년 벼랑 끝에 섰던 소련의 스탈린은 어떻게 히틀러의 침공을 막아내고 최후의 승자가 됐나?"



"1967년 이스라엘은 어떻게 주변 강국을 단 6일 만에 제압하고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나?"



"1972년 첨예한 냉전의 한가운데서 미국과 중국은 어떻게 관계 개선에 성공할 수 있었나?"





<세기의 스파이>는 이런 역사적 의문에 실마리를 제시하는 책이다.


스탈린에게는 리하르트 조르게라는 위대한 스파이의 눈부신 활약이 있었고, 이스라엘이 아랍3국을 단숨에 격파한데는 엘리 코헨과 볼츠강 로츠라는 최고 스파이들의 헌신이 있었다. 또 냉전기 미국을 도운 소련 스파이 드미트리 폴리야코프의 첩보는 암암리에 미-중 교류의 산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처럼 역사의 이면에는 우리가 알지 못했던 소위 '스파이'라 불리는 비밀스런 사람들이 있었고, 이들의 숨은 활약으로 인해 '역사'라는 거대한 톱니바퀴는 한시도 멈추지 않았다. 이 책은 바로 이런 미지의 영역에서 활약했던 스파이들의 실체를 철저한 사실에 근거해 흥미진진하게 밝히고 있다.



또한 이념, 출세, 금전을 목적으로 조국을 배반하고 동료를 팔아치우거나 위기에 빠뜨린 킴 필비, 앤서니 워커 등 반역 및 이중 스파이들에 관한 아슬아슬한 이야기와 에이미 소프, 낸시 웨이크 등 남성을 능가하는 활약으로 20세기를 화려하게 수놓은 여성 스파이들의 극적인 활동상도 다수 소개하고 있다. 특히 '여성 스파이편'에서는 그간 전설로 여겨져 온 '마타하리'를 사실적 근거와 냉철한 시각으로 파헤쳐 그 실체를 밝힌 것이 눈에 띈다.



아울러 이 책은 소련 시절 체카를 창설해 잔혹한 피의 혁명을 이끌었던 펠릭스 제르진스키, 나치 시절 SS보안대를 창설하고 유대인 학살을 진두지휘했던 라인하르트 하이드리히, FBI를 창설하고 현대사 최대 막후 실력자로 군림했던 존 에드거 후버 등 총 40인에 이르는 전설적인 스파이와 배후에서 그들을 움직인 스파이 두목들의 비화를 심도 있고 역동적으로 담아냈다.



한편 <세기의 스파이>는 현직 정치 분야 전문기자로 활동 중인 저자가 국방홍보원의 국방FM 라디오를 통해 연재했던 것을 책으로 펴낸 것이며, 국내 집필가가 저술한 사실상 최초의 스파이 총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자 박상민은 "스파이의 세계는 그동안 우리가 한 번도 보지 못한 달의 이면과 같은 역사의 이면이다"면서 "이 책은 독자들이 그 이면을 탐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자는 현재 <세기의 스파이> 후속편 집필과 <세기의 첩보전>을 라디오 연재하며 국내에서는 드물게 '스파이 르포'를 개척하고 있다.


<세기의 스파이>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