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국제단신] 멕시코 검찰, 아들 시신 비닐봉투에 담아 유족에 전달 공분

뉴스토픽

by S.M.P polyzine 2021. 3. 31. 08:30

본문

반응형

멕시코 검찰이 실종자 시신을 검은 비닐봉투에 넣어 유족에게 전달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현지 30일 남동부 베라크루스주 검찰은 최근 실종 11개월 만에 발견된 30세 남성의 시신이 비닐봉투에 담겨 전달된 것과 관련해 담당 검사를 해임했다. 또 관련자들에 대해 인권침해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베라크루스주 코아트사코알코스 지역 실종자 가족 모임인 '수색 중인 엄마들'에 의해 알려졌다.

 

단체는 지난 26일 발견된 엘라디오 차블레의 시신이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방식으로 유족에 전달됐다고 분노했다. 주로 쓰레기를 담는 대형 비닐봉투 2개에 담긴 시신을 옆에 놓고 망연자실 앉아있는 유족의 사진도 공개했다.

 

단체는 "어떻게 당국이 밀봉하지도 않은 검은 비닐봉투에 시신을 담아 엄마에게 전달할 수 있느냐"며 사망자의 존엄성이나 유족의 권리를 존중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남성은 지난해 4월 베라크루스주 가족을 방문했다 실종됐으며 최근 익명의 제보로 시신이 발견됐다.

 

멕시코에서는 마약조직의 강력 범죄가 잦고 실종으로 인해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이들도 많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