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A 실종] 일본 항공자위대 "기체 일부 발견"..'추락' 단정
본문 바로가기

무기열전/동향

[F-35A 실종] 일본 항공자위대 "기체 일부 발견"..'추락' 단정

일본 항공자위대 등 방위당국이 전날 실종된 F-35A 전투기와 관련해 '추락'이라고 단정했다.

 

10일 NHK 등에 따르면 실종 추정 지점에 대해 해상자위대 초계기와 구축함이 동원돼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며 전투기의 꼬리 날개 일부가 주변 해역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특히 당시 조종사가 "훈련을 중지한다"고 교신을 보낸 뒤 레이더에서 사라진 점 등을 들어 항자대 측은 "기체가 추락했다"고 단정지었다.

 

이에 현재 일본 정치권을 중심으로 만약 기체 이상에 따른 추락이라면 이는 '세계 첫 사례'라는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은 향후 F-35 A형을 105대, B형을 42대 도입할 계획으로 있었는데, 계획이 예정대로 진행될지 주목된다.

 

다만 실종 전투기는 미국 록히드 마틴사가 제조했지만,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이 조립한 1호기로 알려져 사후 쟁점이 될 여지가 있다.

 

한편 일본 방위성은 기존 배치된 F-35A 13대 중 12대에 대해 운항중지 명령을 내리고, 실종 하루가 지나고도 발견되지 않은 조종사와 기체를 찾기 위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