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함] 국산 1천400t급 3척, 인도네시아 추가 수출..1조1천억원 규모
본문 바로가기

무기열전/동향

[잠수함] 국산 1천400t급 3척, 인도네시아 추가 수출..1조1천억원 규모

나가파사(NAGAPASA) / 사진=대우조선해양

국산 잠수함 1천400t급 3척이 인도네시아로 수출된다. 1천400t급 잠수함은 해군의 209급 장보고함(1천200t급)을 개량한 것이다.

 

12일 방위사업청은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로부터 1천400t급 잠수함 3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총계약 규모는 10억2천만 달러(1조1천600억원)으로,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에 1천400t급 잠수함 3척 수출에 이은 2번째 수주다.

 

방사청은 이번 계약과 관련해 "인도네시아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협력 국가로 2017년 양국 간 정상회담을 통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며 활발한 방산협력을 이어오고 있다"며 "이번 잠수함 2차 사업은 신남방정책의 주요사업으로 정부와 많은 관계기관이 계약성사를 위해 공조한 결과"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7년 '나가파사(NAGAPASA) 함'으로 명명된 1천400t급 1번 함에 이어 작년 2번 함도 건조해 인도네시아에 인도했으며 3번 함은 현지에서 건조, 진수됐다. 이 잠수함은 길이 61m로 40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중간기항 없이 1만 해리(1만8천520㎞)를 항해할 수 있는데, 이는 부산항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항까지를 왕복할 수 있는 거리로 알려져 있다.

 

차크라(CAKRA)

이에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독일에서 건조된 차크라(CAKRA)급 1,2번 함에 대한 현대화 작업을 맡아 막대한 노하우를 쌓은 바 있다. 이들 두척은 2006년과 2012년 각각 인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