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동향] 러시아, 푸틴 참관 훈련서 SLBM 발사 시험 실패
본문 바로가기

무기열전

[군사동향] 러시아, 푸틴 참관 훈련서 SLBM 발사 시험 실패

랴잔함 / 러시아 해군

러시아가 전략 핵무기 등의 성능 시험을 위해 이달 중순 실시한 '우뢰-2019' 군사훈련에서 잠수함발사대륙간탄도미사일(SLBM) 1발이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21일 일각에 따르면 이 같은 사고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직접 지휘한 우뢰-2019 마지막 날(17일) 훈련 도중에 일어났다.

 

극동 지역의 태평양함대 소속 핵잠수함 '랴잔'이 수천 km 떨어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의 치좌 훈련장으로 옛 소련 시절에 개발된 SLBM R-29R(나토명 SS-N-18) 2발을 발사할 계획이었으나 1발만 발사됐다는 것.

 

불발된 1발은 발사 명령에도 잠수함 내 발사대에서 사출되지 않았으며 랴잔 함은 불발된 미사일을 싣고 기지로 귀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R-29R는 지난 1970년대에 개발돼 실전 배치된 최대 사거리 8천km의 다탄두 SLBM이다.

 

러시아군은 앞서 지난 15~17일 1만2천명의 병력과 전략미사일군 소속 213개 미사일 발사대, 15척의 수상함, 5척의 핵잠수함, 310대의 각종 군사장비 등을 동원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사흘 간의 훈련 동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야르스'를 포함한 각종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을 16차례나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훈련은 지난 8월 미국과 러시아 간 주요 핵통제 조약인 중거리 핵전력(INF) 조약 파기 이후 양국이 중단거리 미사일 전력 배치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실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