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보계 동향] '솔레이마니 암살 설계' CIA 마이클 드안드레아, 아프간서 군용기 추락때 사망?
본문 바로가기

첩보열전

[첩보계 동향] '솔레이마니 암살 설계' CIA 마이클 드안드레아, 아프간서 군용기 추락때 사망?

아프가니스탄 가즈니주에서 추락한 미군 E-11A기에 미 중앙정보국(CIA) 고위 인사인 마이클 드안드레아가 탑승했고, 이 사고로 숨졌다는 주장이 제기돼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27일 일각에 따르면 미 군사전문지 베테랑스투데이는 러시아 측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솔레이마니 살해 작전을 책임진 드안드레아가 이번 미 군용기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드안드레아는 이란, 이라크, 아프간 정보작전을 총괄하는 책임자로,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이란 군부 거물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하는 작전을 '설계'했다고 지목된 인물이다.

 

이에 베테랑스투데이 "추락한 군용기는 드안드레아가 사용하는 CIA의 '움직이는 사령부'였다"며 "이 움직이는 사령부에 실린 모든 장비와 서류, 최첨단 첩보 플랫폼이 이제 적(탈레반)의 손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란 국영방송도 같으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드안드레아가 군용기 추락으로 아프간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신중하게 보도했다. 드안드레아는 '아야톨라 마이크'라는 별칭으로 불릴 만큼 이란 정보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추락에 대해 탈레반은 미 군용기를 격추해 고위 정보관련 관리들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적의 발포에 격추됐다는 징후는 없다"고 부인하면서 탑승자의 수와 신원을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런 여러 이유로 일각에서는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살해에 복수하려는 이란 군부가 아프간 탈레반과 '내통했다'는 음모론까지 제기되는 상황. 다만 이들 두 세력의 관계는 원만하지 않다는 게 일반적인 견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