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동향] 한국산 유도미사일 '비궁', 미 국방부 주관 시험평가(FCT) 통과
본문 바로가기

무기열전

[국방동향] 한국산 유도미사일 '비궁', 미 국방부 주관 시험평가(FCT) 통과

한국산 유도미사일(2.75인치)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로는 최초로 미국이 주관한 시험평가에서 성능을 공식 인정받았다.

 

7일 방위사업청은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 최초로 미국 국방부가 주관한 해외비교시험(FCT: Foreign Comparative Testing)을 성공적으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FCT는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동맹국의 우수 장비 및 기술을 시험, 평가하는 미 국방부의 시험평가 프로그램이다. 미국의 무기체계 조달 시장에 진출하려면 FCT를 통과해야 한다.

 

비궁에 대한 FCT 비행시험은 지난해 10월 국방과학연구소 종합시험장에서 미 국방부 평가단의 참관 아래 시행됐으며, 미 측이 제시한 조건을 충족한 상태에서 10발을 모두 명중킨 것으로 전해졌다.

 

비궁은 해상 이동 표적에 대응하고자 국방과학연구소가 2016년에 개발 완료한 2.75인치 유도로켓으로 약 7cm의 작은 직경에 유도조종 장치 등을 탑재하고 있다. 발사 후 망각(fire-and-forget) 방식으로 다수 표적에 동시 대응할 수 있다.

 

비궁은 차량에 탑재해 기동성이 우수하고, 차량 자체에 표적탐지, 발사 통제장치를 모두 갖추고 있어 단독작전을 할 수 있다. 해병대에서 기존 노후화된 해안포를 대체해 운용 중이며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추가 전력화될 계획이다.